개운한 콩나물국 간단하게 끓이기

봄을 알리는 봄비가 내리는 요즘 바람이 불어서 날씨가 꽤 추웠어요.
봄이 온다고 방심하더니 결국... 한파에도 잘 견뎌냈던 제가 결국 코감기가 오고야 말았어요.
막힌 코를 빵~하고 뚫어줄걸 찾다가 ... 감기엔 역시!!! 콩나물국이 제격이다 싶어 끓여보았어요.
고추가루 팍팍 넣을까 하다가 가끔 고추가루가 목에 걸리던게 생각도 나서...
청양고추로 매콤하게 만들어보았어요.


 재료 : 콩나물 220g, 다진마늘 1T, 소금1T, 청양고추 1-2개
(밥숟가락 기준)


멸치육수를 내도 좋지만, 니콜라스와 토실이는 멸치육수로 인해 국물이 탁해지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멸치육수는 잘 내지 않아요.

그리고 일반적으로 식당에서 나오는 콩나물국은 육수를 내지 않고 맑게 끓인 다음에 미원을 넣어서 감칠맛을 나게 해요.
(맛소금 대신 일반소금을 넣으면 미원 또는 멸치다시다를 넣거나 멸치육수를 내야 맛이 있어요.^^)



콩나물 220g 를 깨끗하게 씻어서 주세요.

(사진이 흔들렸네요 ㅠ.ㅠ)

콩나물이 잠길정도로만 물을 넣고 끓여주세요.
저는 뚜껑을 열고 끓였어요.


콩나물국이 팔팔 끓기 시작하면 마늘 한수저를 넣어주었어요.
다진마늘을 많이 넣으면 국물이 지저분해져요.
좀 더 깔끔한 국물을 원하시는분들은 다진마늘을 미리 넣어 끓이다가 체를 이용해서 조금 건져내어 주셔도 되요~^^

어떤분들은 지저분해지는게 싫으셔서 마늘을 편썰어서 넣기도 한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저는 맛소금을 사용하였구요 한수저 조금 안되게 넣어주었어요.


그리고 저의 코감기를 뚝 떨어트려줄 청양고추도 송송 썰어 준비해두었어요.
아참 저는 고추씨는 다 발라낸답니다. 고추씨가 목에 걸리면 캬하학!!!!


이렇게 저는 다진마늘, 소금, 청양고추로만 넣고 한소큼 푸~욱 끓여주었어요.


그러고 나니 콩나물국이 완성되었어요.
너무 간단해서 민망해지는 레시피지만, 우리가 가장 자주 해먹는 국 중에 하나죠~^^


여기에 더 얼큰한걸 원하신다 싶으시면 고추가루 팍팍 넣어서 드시면 되요~^^


저는 얼큰한 콩나물이 생각날때는 김치를 넣은 김치콩나물국도 자주 해먹어요~^^
김치콩나물국 레시피는 죠기~~↓ 아래에 링크 걸어두었어요~^^

날씨 쌀쌀할땐 뜨끈하고 매콤한 콩나물국!
한 여름에도 시~~~원하게 해서 벌컥벌컥 마셔도 좋은 인기만점 콩나물국 한그릇 하세요~^^

금요일밤!! 다들 불타는 쁘라이데이 보내시고 다음날 해장국으로도 좋은 청양고추를 넣은 맑은 콩나물국 추천해드립니다~^^

봄이 온다고 방심하지 마시고 이럴때일수록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콩나물로 만들수 있는 초간단 콩나물레시피 시리즈>

       

<콩나물밥 만들기>                         <콩나물무침 만들기>

★콩나물국처럼 간편한 국 끓이기 레시피 보러가기★

☞ 모시조개탕 끓이기
☞ 감자계란국 끓이기
☞ 대합미역국 끓이기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유위 2012.03.09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금불금~
    한 2주간은 아프고 바뻐서 불금을 못보냈네요.
    오늘은 필히 불금을 보낼려고 합니다.냐하하
    활활태워버리세요~

    • 호야맘 J.mom 2012.03.09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타는 금요일 너무 좋아요!
      하지만 내일 토실이와 드라이브를 하기 때문에 간단한 저녁을 먹고 토실이와 데이트를 할 예정이에요~ ^^
      꼭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용~ ^^
      by. 니콜라스

  3. 별이 2012.03.09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국은 국민 국이라고 할수 있지 않을까요^^
    오늘도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 호야맘 J.mom 2012.03.09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나물국 너무 좋아요.
      원래 김치콩나물국을 더 좋아하긴 하는데,
      아무겋도 안넣은 콩나물국도 시원하고 좋죠(편하고 ^^)
      별이님도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용~~
      by. 니콜라스

  4. 담빛 2012.03.09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건 해장으로도 좋지요~+_+

  5. ★입질의 추억★ 2012.03.09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부는 물론 자취생들도 알면 좋은 콩나물국이네요~
    같은 콩나물국도 이렇게 취향차이가 나는게 재미납니다.
    저희집은 맛소금을 안써요. 대신 다시다를 ㅋㅋ

    • 호야맘 J.mom 2012.03.09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밌네요 ㅎㅎ
      다시다를 넣으시는군요.
      저도 예전에 전부 육수를 내서 썼는데,편리함 때문에 그냥 맛소금과 조미료로 대신해요.
      저희는 맑은 국엔 다시다를 잘 안쓰고,찌개류에 써요 ㅎㅎ
      by. 니콜라스

  6. 은이가 보는 세상 2012.03.09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실이님 놀러왔어요~~^^
    오늘은 콩나물국이네요 ^^ 저줌 주세요 ㅋㅋㅋㅋㅋ
    오늘 아침에 국없이 밥을 먹었어요..목이막혀요 ㅋㅋㅋ
    맑은콩나물국이 넘 땡기네요..들이킬수도 있을것같아요 ^^

  7. 코기맘 2012.03.09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국 언제보아도 시원하고 좋아요 ㅎㅎㅎ
    토실이님 주말은 어찌 보내시나요~~
    일교차도 심한데 건강한 주말되세요 ^^*

  8. 용작가 2012.03.09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네요 정말.... 저도 한번 끓여봤는데 맛이 이상했는데...
    퇴근길에 콩나물좀 사서 끓여봐야겠습니다 ^^ ㅎㅎㅎㅎ

  9. 2012.03.09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주리니 2012.03.09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이렇게 끓이더라구요.
    넣은게 별로 없어 뭔 맛일까 했는데 의외로 깔끔하니 맛있어서
    아이들이 죄다 먹었답니다. 그 후로 저도 이리 끓여요!

  11. 행복한요리사 2012.03.10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고 맛있게 잘 만드셨네요...
    행복한부부님!
    즐거운 주말 더 많이
    행복하세요. ^^

  12. 귀여운걸 2012.03.10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시원한 콩나물국이네요..
    만들기도 어렵지 않으니 오늘 도전해볼래요^^

  13. Anki 2012.03.12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우리 공주님이 젤 좋아하는 음식중 하나인,
    콩 나 물.
    국물이 정말 시원해보이네요~~^^

  14. 바닐라로맨스 2012.03.12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술을 좀마셨는데..
    정말 한사발 들이키고 싶습니다.

  15. 러브곰이 2012.03.12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콩나물국 넘 맛있어보여요~
    저희집 식탁에도 저녁메뉴로 자주 등장하는데 사진보니 또 먹고싶네요~

  16. 불탄 2012.03.12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에 백반으로 콩나물국을 먹었는데, 포스트로 다시 보니 또 한그릇 먹고 싶네요.
    시원한 콩나물국, 입맛 없을 때도 딱인 것 같습니다.

  17. 대한모황효순 2012.03.12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시원허니 좋지요.
    콩나물국 아웅~~
    한그릇하고 갑니당.^^

  18. 에버그린 2012.03.13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 들고 가면 되나요?^^ ㅎㅎㅎ

  19. 리나루카스 2012.03.13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인적으로 멸치육수는 싫어합니다. 뭔가 비릿한 냄새가 싫다고 해야하나...암튼 맛을 버린다는..ㅋ

    토실이님의 콩나물시리즈(?) 보고 요즘 콩나물밥과 콩나물국 도전(?)해서 먹고 있습니다.

    맛은...음...ㅠㅠ
    전 단연코 토실이님의 레시피가 잘못되었다고 두 손 벌려 주장하고 있지만..ㅎㅎㅎㅎㅎㅎㅎ

    방긋방긋 미소짓는 하루되세요^o^

    • 호야맘 J.mom 2012.03.13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충대충 하셨을게 보여요!! ㅎㅎㅎ
      엥간해서는 망치기 쉽지 않은 것들을 ㅋㅋㅋㅋㅋㅋ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by. 토실이

  20. 블로그토리 2012.03.13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국 하나에도 정성이 들어가면 열반찬 부럽지 않죠.
    울집은 귀신들만 있다보니 정성은 약에 쓸려해도 못봅니다.
    걍 대충 대충..ㅋㅋ

  21. 와이군 2012.03.14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끗한 국물 참 시원해보입니다.
    고추가루 안들어가도 속이 확 풀릴듯 해요~~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39
Today17
Total2,216,462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