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소스 오므라이스]간단하게 한끼 해결해줄 오므라이스 만들기☆


<오므라이스 재료>
2-3인분, 토마토소스, 양파 1/2, 당근1/3, 피망 1개, 스팸1/4, 계란 2개, 소금약간


볶음밥을 굉장히 좋아하는 우리부부.
오늘은 집에 토마토소스가 있어서 토마토소스를 이용한 새콤달콤한 오므라이스를 만들어 보았어요.


오므라이스를 만들 재료로는 집에 양파와 당근 스팸이 있었고, 피망 하나만 새로 사와서 넣어주었어요.
피망은 한개 다넣어주었구요, 양파는 다 볶으면 물이 많이 나와서 반개만 다졌어요.



계란은 두개 풀어주었어요.
계란 지단을 잘 하려면 달걀 거품을 많이 내지 않는게 좋다고 하네요. 기포가 덜 생기게 말이예요~^^

그리고 알아보니..
달걀물에 전문을 조금 넣어주는것이 지단이 찢어지지 않게 해준다고 하네요.
저는 그냥 했어요~^^


먼저 잘 안 익는 당근을 볶아주세요.


그 다음으로 햄, 피망, 양파 다 넣고 볶아주세요.
다른 재료를 사용하실때도 제일 안 익는 재료부터 먼저 볶아주시면 됩니다.


야채가 적당히 익었다 싶으면 밥과 토마토소스를 넣고 더 볶아주시면 됩니다.
토마토소스는 파스타토마토소스를 이용했구요...
이 토마토소스는 생토마토맛이 많이 나는 소스라서요.
미리 소스를 조금 자글자글하게 끓여서 졸인다음에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물론 그냥 넣어도 문제 없어요~^^

밥을 볶으면서 소금으로 살짝 간을 맞추어주면 되세요~



중간중간 과정 샷이 비었는데요... 재빨리 만들어 내다보니 몇가지 비었네요~^^;
잘 볶아진 밥은 살짝 다른그릇에 옮겨 담았어요.
오므라이스의 꽃! 지단을 만들기 위해서요!!!

여기서 제가 과정샷이 비었다고 한 것은....!
오므라이스 지단 만드는 과정샷이 없단거예요~ㅎㅎ
지단을 재빨리 만들어야해서 초 집중 하느라 패스했네요~^^


여튼 오므라이스를 두개 만들었는대요...
한개는 재미삼아 얼굴을 만들어 보려구 했어요.


동그란 그릇에 지단을 넣고 밥으로 채워넣어 주었어요.
그리고 접시로 뚜껑을 만든다음 휙~~뒤집어 주었답니다.



ㅋㅋㅋㅋㅋ 휙~뒤집다가 삐긋해서 턱이 울퉁불퉁 해졌답니다 ㅋㅋㅋㅋ
이건 올리지 말자! 하고 그냥 먹어버릴생각으로 데코도 안하고 넘길까 싶었는데...
삐뚤어진 입이 니콜라스 심술났을때랑 닮아서 한참 피식 거렸네요.

여튼 못난이 오므라이스 하나 만들고 나서...니콜라스를 위해 다시 만들어보았어요.


특별히 모양낸 오므라이스는 아니네요~^^
오므라이스 지단속에 볶음밥을 넣어주고 남은 자투리 볶음밥으로 작은 주먹밥도 만들어 함께 놓아주었어요.



토마토소스를 넣어주어서 더 새콤달콤한 오므라이스가 완성되었어요.


개인적으로 케첩을 아주 좋아하는건 아니라서요...이미 토마토소스만으로도 충분히 맛있으니까...
케첩은 위에 살짝 뿌려주었어요.
니콜라스는 케첩을 무지 좋아해서 케첩맛만 봐라~~싶을정도로만 뿌려준거죠~ㅎㅎ


너무 간단한 레시피구요~~주말에 한 끼쯤은 반찬없이 먹고 싶다~ 싶을때 만들어 드시면 좋을거 같아요~^^

토요일에는 오랜만에 만나는 친한 언니들과 브런치 약속을 잡았어요~^^
멋진곳이라고 하니... 열심히 사진찍어와야 겠죠? ^^

그럼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새우볶음밥 레시피 보러가기>

굴소스로 만든 중국식 새우볶음밥 만들어 보아요~☆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시면 오늘 하루 행운만땅☆ 이실거예요~^^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39
Today17
Total2,216,462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