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불고기 만드는법] 우리나라 대표음식, 불고기 쉽게 만들기




<소불고기 재료준비>

불고기감 400g, 양파 1개(작은거), 새송이 버섯 2개, 대파 약간,
양념장 : 간장 6T, 배즙 150ml, 마늘 3T, 설탕 1 1/2T, 맛술 2T



불고기감은 400g 준비했구요. 얇게 썰어달라고 했어요`^^

소고기 핏물은 제거하지 않았어요. 핏물을 너무 많이 제거하면 고기가 좀 퍽퍽해 지는걸 싫어해서요.
다만 손님상을 내어놓을때는 핏물을 제거 하고 하는게 조금 더 깔끔하게 만들 수 있답니다.

그리고!!! 핏물제거할때, 물에 담궈서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러면 소고기맛이 물에 빠져나가서 맛이 없어요 !!

불고기감 핏물제거할때는 키친타올 같은걸로 살살 눌러가면서 핏물을 제거해주시는게 좋아요.



고기에 간장 6T와 배즙 150ml, 맛술 2T 를 넣고 밑간을 먼저 해주었어요.

배의 당도에 따라서 설탕의 양은 조절해주셔야 해요.
저희는 1T 먼저 넣고 맛을 보고 반수저 정도 더 추가해주니 딱 맞더라구요. 



배즙은 배를 갈아서 한건 아니구요, 집에 있는 배즙으로 넣어주었어요.

집에 배즙이 있으면 배즙을 사용하시고, 아니면 배를 직접 갈아서 넣어주셔도 되구요~^^
집에 있는 재료를 최대한 활용해주었어요.  
배즙이 부담스러우시다면 배로 만든 주스도 좋아요~^^



고기를 살짝 재어두면 고기가 더 부드러워지고 간도 깊게 잘 베인답니다~^^



불고기에 들어갈 야채를 준비해주어요.

저희는 양파과 버섯, 그리고 파만 넣어주었구요.
주로 많이 넣으시는 재료중에 "당근" 만 뺐어요. 불고기에 넣어줄 부재료들은 취향에 맞게 넣어주시면 되요.
떡국떡을 넣어주셔도 되고, 당면을 넣어주셔도 되구요.^^





야채들과 함께 다진마늘도 넣고 다시 조물조물 양념해주었어요.




야채는 고기 볶을때 넣어주시면 아삭아삭한 맛을 느낄수 있어요.

저는 그냥 한끼 해먹을거라서 야채까지 한꺼번에 넣고 재워두었어요.

TIP: 고기를 오래 재워두실거라면 야채는 나중에 볶을때 넣어주는게 더 좋아요.
그래야 야채가 물러지지 않고 아삭하게 드실수 있답니다.


잘 양념하고 재워진 소불고기를 이제 달궈진 팬에 볶아내기만 하면 끝입니다.



고기는 쎈불에 후다닥 볶아내주세요~^^



부드럽고 살짝 달큰한 소불고기 완성!!


니콜라스랑 토실이의 주말저녁 이였구요.
불고기엔 된장찌개가 생각이 나서 된장찌개도 끓여보았어요~^^ 된장찌개는 다음 번 포스팅 기대해주세요.
야채쌈에 싸서 싹 비워버리고, 마지막에는 국물까지 싹싹 긁어서 밥에 비벼 먹어주었어요.
신혼초에 열심히 한 요리였고, 이 맛나고 쉬운 요리를 왜 그동안 밖에서 사 먹었나 싶더라구요~
그래서 그런지 외식을 해도 불고기는 밖에서 잘 안 사먹게 되더라구요.
집에서 언제든지 쉽게 해 먹을수 있으니까요~^^

손님상이나 생일상에는 꼭 올라가게 되는 소불고기!
쉽지만 나름 요리한 티(?)를 낼수 있어서 참 좋은거 같아요~^^

니콜라스와 토실이 다이어리

<☆봄맞이 청소☆>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날씨 좋은 날 밖으로 나가도 좋은데..
오늘은 집에서 주섬주섬 청소를 좀 해봤다.
사실 이번주는 정말 결혼하고 간만에 집에서만 보낸 시간이였는데..
하루는 종일 뒹굴뒹굴 거리면서 쉬려고 했는데..
역시나 몸을 움직이고 뭐라도 해야하는 우리부부 성격상 맘 편히 집에서 쉬어보지도 못하고..
청소도구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기 바쁜 하루였다.
거실에 덩그러니 놓여진 사이클은 문간방으로 옮겨주고 문간방에 덩그러니 놓여져 있던
작은 테이블을 거실로 내어놓았어요.
그 위에 작은 소품들로 청소한 기분들 좀 내어보았다.
보는 사람 하나 없지만 괜히 소품들 진열해두니 혼자 흐뭇해가지고 몇 컷 찍어보고
다시 청소도구 들고 뛰어다니고...
봄 바람과 햇살도 집안으로 한껏 들여놓고 나니 기분이 상콤해졌고,
먼지도 살짝 먹어주었으니 오늘저녁은 매콤하고 시~~원한
오징어무국이나 해 먹어야 겠다!!^^ 

작년에 키우던 히야신스 구근인데...
죽었겠다 생각하고 그냥 화분에 넣어두고 일년동안 물을 준적이 없는데..
요녀석이 봄햇살 받고 살겠다고 조금씩 새로 싹이 나오고 있다!
왠지 기분좋은 일이 생길것만 같은 ~^^
혹시..내 무관심때문에 다시 살아난거니??
간혹 관심(물)을 너무 많이 줘서 익사로 보낸 몇몇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이번에는 조심스럽게 키워야 할듯~^^ 
행복한 한 주 시작하세요~☆^^☆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시면 오늘 하루 행운만땅☆ 이실거예요~^^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39
Today17
Total2,216,462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