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반찬 필요없는 초간단 밥도둑 두부두루치기 

 

오늘 제 19대 총선 날이네요~~다들 선거는 잘 하셨나요? ^^

우리의 소중한 한 표에 우리의 미래가 달려 있지요~^^

 

오늘은 칼칼하면서도 부들부들한 두부두루치기를 만들어 보았어요. 

 

 

<두부 두루치기 재료>

두부 1모 (약 400g 정도 되요), 파

양념 : 고추가루 3T, 간장 5T, 다진마늘 1T 반, 다진파 1T 반, 매실액 2T, 물 적당량

 

만드는법도 간단하고 재료도 손쉽게 구할수 있는 반찬입니다.

저희는 두부는 대부분 부침용은 사지 않고 부들부들한 찌개용을 사먹어요.^^

무엇이든지 부침용이든 찌개용이든 취향에 맞는걸 사시면 되구요~

집에 찌개용만 있으시다면 찌개용으로 하셔도 좋아요~^^

 

 

 

두부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놓으세요. 송송 썰어넣을 파도 미리 준비하시구요.

 

 

 

저는 두부두루치기 할때 식용유를 조금 깔아주어요.

두부가 더 부드럽고 고소한 맛을 내기도 하면서 냄비 바닥에 혹시 눌러붙는걸 방지해 주기도 하죠~

 

 

 

양념장을 만들어 줄 차례인대요...

고추가루 3T, 간장5T, 매실액 2T 와 다진마늘과 다진파를 넣고 잘 만들어 주세요.

 

 

 

냄비에 두부를 잘 펴놓은다음에 양념장을 올려주세요.

저처럼 양념장과 물을 따로 하지 않고 양념장을 물에 잘 풀어서 넣으셔도 됩니다.

 

 

 

물은 두부가 살짝 잠길정도로 부어주시구요.

팔팔 끓이시기만 하면 되요~

 

 

 

처음엔 센불로 끓이시다가 점차 불을 줄여가면서 졸여주세요.

중간에 송송 썰어놓은 파를 뿌려서 조금더 졸여주시면 됩니다.

국물이 자박하게 줄어들면 끝입니다!

 

아니...뭐 만드는법 쓴것도 없는데 벌써 끝났네요..^^

 

 

이제 맘에드는 접시에 담아 식탁에 내어놓기만 하면,

오늘 밥도둑 완성입니다! 진짜 이거 하나면 다른반찬 필요 없어요~^^

밥 위에 두부 올리고 국물 올려서 슥슥 비벼 먹으면 밥 두공기도 거뜬합니다.

 

 봄을 알리는 비도 그쳐가니 어디 놀러갈 일만 남았지요...

놀러나가기도 바쁜 요즘. 두부 한모 사서 쉽고 맛있고 배까지 푸짐해지는 두부두루치기 였습니다~*^^*

만약 집에 감자가 있으시다면 감자를 두부 아래 깔아주셔서 만드는것도 좋아요~^^

단! 감자를 사용하실거면 전분기를 빼주시고 하셔야 냄비 바닥에 눌러붙지 않아요.

저처럼 기름을 둘러주시는 것도 방법이구요~^^

 

또 다른 재료로는 양념장과 물을 좀 더 많이 하셔서 떡국떡을 넣고 자작하게 끓여주시는 것도

색다른 반찬이 되기도 한답니다~^^

 

두부 한모가 오늘 우리부부의 식탁을 풍성하게 해주네요~^^

 

 <니콜라스와 토실이 다이어리>

지금 이 포스팅을 하는 순간을 생중계 하고 있자면....

니콜라스가 오늘 계속 맛있는 간식을 만들어 주겠다며

3시간 반 째.... 계속 이것저것 실패의 연속이다.

첫번째로는 니콜라스의 광팬인 영국의 유명한 쉐프 "제이미 올리버" 의 레시피를 보고

파마산치즈와 계란을 넣은 스파게티를 만들어 주었는데...

파마산치즈가 집에 가루만 있어서 그런지? ... 또 재료도 그닥 신선하지도 않아서 실패.

다른거 만들어주겠다며 냉장고를 뒤적거리다가 또 뭘 발견했는지..

주방에서 고소한 냄새가 나더니 가져온것은

버섯볶음인대... 소금을 너무 많이 뿌려서 짠맛이 너무 나서 이번에도 실패.

소금을 많이 뿌렸다기 보다 버터로 볶았는데 버터가 가염버터인것을 생각못하고 소금을 넣어서 실패.

 

결국 마지막으로 신경질 난다며...

내가 좋아하는 떡볶이가 지금 내 앞에 대령중이다!!

 

그러면서 중얼거리는 니콜라스..

"컨디션이 꽝인가... 왜케 오늘 잘 안되지...끄응..."  후훗.....ㅋㅋ

 

니콜라스~~ 전 떡볶이가 정말 좋아요~*^^*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시면 오늘 하루 행운만땅☆ 이실거예요~^^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람양 2012.04.11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패를 하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새롭게 만들어다 주는게.. 부럽네요 +0+

  2. 리나루카스 2012.04.11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두부두루치기 하나면 반찬 끝?!ㅎㅎ
    전 두부를 정말정말 좋아라하는데...전 그냥 후라이팬에 살짝 구운 두부가 최고^^;

    니콜라스님이 땀 삐질삐질 흘리는 모습이 연상되서 살짝 미소가~ㅋ
    니콜라스님의 요리실력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토실이님의 미각이 저렴해서 그런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ㅋㅋㅋ

    풍성한 저녁 보내세요^^

  3. 귀여운걸 2012.04.11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칼칼하고 부드러운 두부두루치기 너무 맛나겠어요^^
    정말 요거 하나면 밥한공기 뚝딱은 시간 문제겠네요ㅎㅎ

  4. 2012.04.12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입질의 추억★ 2012.04.12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제가 가장 좋아하는 밥도둑이잖아요^^
    근데 집집마다 양념 비율이 달라서 맛이 천자만별이지요.
    요 레시피도 한번 따라해볼께요. 넘 맛깔스러워요^^

  6. 주리니 2012.04.12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해주던 기억이 나 하려고 했는데...
    왠지 어색한 채로 만들어졌어요. 이게 아닌가 보다 했는데....
    물양을 넉넉히 잡아줄 걸 그랬나봐요. 밥반찬으로 좋았을것 같습니다.

  7. 대한모황효순 2012.04.12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상 돋는다요.ㅎㅎ
    두부 진짜 좋아요.
    오늘 저녁은 두부 요리.ㅎ

  8. 용작가 2012.04.12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떡볶이가 참 좋은데 말입니다~ ㅎㅎㅎ

  9. 착한연애 2012.04.12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주말 음식으로 당첨!! ㅎㅎ 너무 좋은 요리 정보 감사합니다

  10. 영심이 2012.04.13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부두루치기도 맛있겠다며 침흘리면서 보고 있었는데..
    두분 깨 쏟아지게 사시는 모습도 부러워서 침을리게 되는데요..? ㅎㅎㅎㅎ

  11. 오늘과다른내일 2012.04.13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정말 밥도둑이 따로 없지요. 다른것 다 필요없습니당..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12. 와이군 2012.04.13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 꼴깍 넘어가는 비주얼이네요~
    둘째녀석이 벌써 두부를 먹기 시작했는데 꼽사리껴서 같이 먹어야겠습니다 ^^

  13. 아르테미스 2012.04.13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부는 어떻게 해 먹든지 맛있는것 가타요 ㅎ
    귀찮을때는 삶아서 장에 찍어 먹기도 해요..저희집은 ^^

  14. 둥이 아빠 2012.04.16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면서 푸짐하게 먹을수 있는 음식이 저한테는 너무 부럽습니다^^

  15. 러브곰이 2012.04.16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콜라스님 마음이 참 예쁘네요~
    실패하지만 와이프를위해 계속 도전하는 ^^
    서툴지만 남편이 만들어주는 음식은 항상 좋지요 ㅎㅎ

  16. 누리나래 2012.04.17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두부두루치기네요..^^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104
Today29
Total2,221,499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