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가을여행] 청포대 해수욕장에서 조개잡이.


올해 4월에 남편친구부부와 태안여행을 다녀왔는데,
가을맞아 이번에는 우리부부가 두번째로
태안 가을여행에 나섰다.
초보운전인 나의(아내) 운전연습(?) 겸사겸사~

아침일찍 출발할까 했으나... 전날 가족행사 덕분에(?) 집에 새벽 5시반이 되서야 들어갔기 때문에,
오전에는 숙면을 좀 하고 일어나서 주섬주섬 짐을 챙겨 오후 2시 반쯤~ 출발했다.
첫 장거리 고속도로 운전을 하게 되서 3시간 반 좀 넘게 걸려서 도착한 펜션.
펜션 바로 앞에는 청포대 해수욕장이 펼쳐져 있다. (내일 펜션 소개 포스팅 예정)

때마침 너무 멋지게 노을이 지고 있어서 펜션에 짐만 내던지고 
저녁식사 전 가볍게 바닷가 노을 산책을 하러 나가면서...
소나무들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이곳에는 소나무가 참 많다.
알아보니 태안을 상징하는 동식물에는 동백(꽃), 소나무(나무), 갈매기(새) 가 있다고 한다.

지는 해 덕분에 소나무가 더 장관이다.


사진도 찍을줄 모르는 내가 셔터를 연신 아무렇게나 눌러대도 멋진(나의 수준에서..^^;) 사진들이
나와줘서 너무 좋았다.

저 멀리 바다 가까이에 사람도 보이고...

구름, 노을, 긴 백사장과... 끝이 안보이는 바다까지...
이 시간이 이렇게 아름다웠나... 싶었다.
항상 서울에서는 이 아름다운 광경이 펼쳐질 시간엔 퇴근 준비하기 바쁘고,
퇴근하는 사람들과 함께 지하철에 낑겨 하늘은 커녕 나보다 머리하나가 더 큰 사람의 뒷통수만
보고 있을 시간인대 말이다.

아직은 신혼이지만,,,, 황혼이 되어서도 우리부부가 이렇게 함께 노을지는 바다를
손잡고 보러 오고 싶닷!!! 냐하하~~~
(괜히 노을지는 바다 보고 감상에 젖은...크하..)

그나저나 이 아름다운 사진에 우리가 없으면 아쉬워 사진 좀 찍을라 했더니..
주변엔 마땅히 찍어줄 사람도 없고, 정신없이 나오느라 삼각대는 장롱속에 두고 오고...에잇!!

이번 여행은 독사진 이닷!!! ^^
우리 남편 노을을 등지고 서보라 하니...이리 뻣뻣하게 두 손에 디카를 꼬~옥 쥐고
서계신다.

다른포즈를 요구하니 요래 사랑스러운 포즈로 화답해 주시는 남편.

찍힌 모습이 이뻐 나도! 나도! 를 외치고 남편보다 더~ 저 멀리 저벅저벅 달려가 자리 잡았다.

어차피 표정도 안 보이는거... 옆으로 서서 꽤나 귀여운 표정을 지어보았다. (>0<)

남편이 사랑스러운 포즈를 보내주셨으니.. 나 또한 독창성 없는 포즈로 화답해 드렸다.

독창성 없는 포즈가 왠지 아쉬웠던 나.......................................................

팬서비스 차원에서 개다리 포즈로 마무리.


사진을 찍고 주변을 다시 보니.. 백사장과 바다가 끝도 없이 펼쳐져 있다.

그렇게 바닷가 노을 산책을 마치고... 펜션으로 돌아가 저녁식사를 한 우리부부.
내일 포스팅 하겠지만, 우리부부가 간 펜션은 저녁과 다음날 아침까지 펜션에서 제공이 된다.
무슨 리조트처럼!!! 완전 기대기대!!! 그 멋진 펜션을 보러 내일도 모두 놀러와 주시길..^0^

다음날 아침식사를 하고, 청포대 해수욕장을 다시 나와 조개잡이를 했다.
딱 아침식사 하고 나니 지금 물이 빠진상태고 곧있으면 물이 찬다 해서 후다닥 뛰어나간 갯벌~^^

맛조개 잡고 싶었으나, 연신 실패를 하고.. 난 처음 잡아봐서 ㅠ.ㅠ
다른 조개만 잡히시고...ㅋㅋ (근데 또 정신없어서 잡은 조개 사진을 안드로메다로...휘릭~~;;)

대신 저기 음료수 병에 자세히 보면 조객 조금 보인다.. ㅋㅋㅋㅋ
조개잡이에 열중하신 남편님... 음..근데 뭔가 좀 이상해요....

쎄~~한 느낌이 들면서 바닷물소리가 너무 가까이 들어서 바다를 보니....
점점 바닷물이 차고 계시다는...ㅋㅋ
(위에사진과 아래사진과 비교해서 보시길... ㅋㅋ)

파도가 아니라..진짜 바닷물이 차기 시작했다. ㅋㅋ
어찌나 무섭던지...ㅋㅋ  근데도 남편은 조개잡이에 너무 열중해서 물이 차는것도 모른다.
(나는 물이 차는 것도 모르는 남편을 계속 뒤에서 찍고 있고...ㅋㅋ)

물이 차서 후다닥 정리하고 나왔다. 좀 아쉽긴 했지만 보아하니..조개도 별로 없는 곳에
자리를 잡은듯 하다. @.@
(우리가 못 잡은게 아니라... 조개가 별로 없던 갯벌이였던거 같다!!!!!!!!!)

그렇게 노을지고, 바닷물이 차기 시작하는 청포대 해수욕장을 뒤로 한채...
대하축제가 열리는 백사장항으로 이동~~^^

아!! 참고로 청포대해수욕장에서 몽산포 해수욕장으로 이어지는 백사장에서는
바닥이 단단한 편이여서 자동차 경주나 경비행기 시범비행 이 열리기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지금은 생태계를 위협하기 때문 자동차가 들어갈 수 없다고도 한다. ^^;

태안여행 포스팅은
"청포대해수욕장 - 이태리에서 요리사출신이 운영하는 펜션소개 - 대하축제 - 꽃지해수욕장"
으로 나누어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청포대해수욕장 : 충남 태안군 남면 양잠리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53
Today4
Total2,213,257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