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여행/평창여행』오대산 국립공원_전나무숲길

오대산 국립공원에 있는 전나무숲길에 가서 600년 된 전나무 숲을 보고 왔다.



금강교 위에서 찍어본 모습. 날씨가 살짝 흐리긴 했으나 구름사이로 살며시 내려오는 빛이 계곡물에 살며시 비치는 모습이 기분 좋아진다.




이 계곡물에는 다양한 동.식물이 산다고 한다.
개구리와 도룡뇽, 가재, 옆새우 등...물이 아주 깨끗한 곳에서만 살 수 있는 생물들이 많이 있다는 것은 그 만큼 이 계곡이 오염되지 않았다는 증거라고 한다.


그 걸 증명하듯이 많은 물고기들이 육안으로도 그냥 보일정도로 물이 맑다.



날씨가 춥지만 않았다면 물장난이라도 치고 싶은 마음이였다.


전나무들이 곧게 하늘높이 까지 뻗어 있는 모습이 멋지기만 하다.

숲을 거닐다가 만난 곳!! 사람들이 모여 있어서 뭔가..하고 보았더니...
포토존이 되어버린 굉장히 특이하게 생긴곳을 보게 되었다.



그래서 우리도 한컷 씩!!! 아...근데 민낯에 심하게 부어오른... 남편만 볼 수 있는 얼굴상태이므로 병아리 한마리 심어주시고..ㅎㅎ 그런데 그 크기에 놀라서인지..들어가서 찍는게 살짝 무서웠다.. 덜덜덜 ㅠ.ㅠ
지금 보이는 것은 바로 이 전나무숲에서 가장 오래된 최고령 전나무(600년 추정) 였다고 한다.


하지만 2006년 10월 23일 밤에 안타깝게도 쓰러져 버렸다고 한다.
그 크기가 어찌나 어마어마 한지 아까 위에서 봤듯이 사람이 안에 들어가고도 남을 크기에,
그 길이는 또 어찌나 긴지..

이리 보면 잘 보이지도 않는다.
그런데 궁금한건 왜 속이 텅텅 비었을까... 이리 오래되면 속이 자연스레 비게 되는 걸까...
그 이유가 궁금한대..혹여나 누구 아시는분~~~?? @.@



아이구 사진이 왜 옆으로 기울었나요 ㅠ.ㅠ


전나무숲에는 다양한 나비와 애벌레들이 많이 있다고 한다.
아마도 자연학습 하러 학생들도 많이 오는 모양이다.


이런 길은 사실 사진이나 TV에서만 보아서 그런지 우리부부가 손잡고 걸으니...
그냥 그 느낌만으로도 너무 좋았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친구들과 함께... 많은 사람들이 찾아 길을 걸으며 대화하고 사진찍는
 모습들이 보기에도 무척 좋아보였다.



그러던 중 다람쥐도 보았는데...도망 갈까봐 가까이 가지는 못하고 그저 살짝 먼 발치에서만
오물오물 도토리인지 무엇인지를 먹는 모습만 몰래 찍어보았다.




나무들에는 딱다구리가 파놓은 구멍들도 많이 보였는데,
남편은 딱다구리 안내판을 보면서 나를 뚫어지게 바라면서 하는 말이...

"자긴 딱다구리네?"
 "..... 응? (뭔 소리인가...하는데)"......
 안내판을 다시 보면서 말한다.
"딱다구리는 다리가 짧고 아주 튼튼하다!!! 자기랑 똑같네..??? ^^ "
"........헉!!! ㅠ.ㅠ"
(그래요.......저 다리짧고 아주 튼튼하답니다!! ㅠ.ㅠ)


튼튼하고 짧은 다리로 열심히 전나무숲을 거닐다 다시 집으로 돌아가려 금강교를 다시 건너면서
한 컷.




전나무숲을 떠나는 길이 아쉬워 차안에서도 연신 카메라에 담아본다.
요즘들어 피톤치드를 많이 마시는 산림욕을 제대로 즐기게 된거 같다.  


우리가 떠나는 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찾고 있었다.
피곤함을 이끌고 들어오는 모든이들이 돌아갈때는
모두 편한 마음과 그림같은 풍경을 마음에 담고
돌아가는 길이 가볍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오대산 국립공원(월정사/전나무숲) 가는길.
주소 :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간평리 75-6
TEL : 033-332-6417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74
Today15
Total2,211,379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