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질리 토마토 파스타』 모짜렐라치즈가 푸질리파스타를 만났을때♡



모짜렐라 치즈가 듬뿍 뿌려진 토마토소스 푸질리파스타

남편의 저녁약속이 있는 날... 오늘 저녁은 혼자 뭐 먹을까...생각하다..
얼마전에 대량(?) 구입한 다양한 종류의 파스타와 토마토 소스들이 생각났다.
냉장고를 뒤적뒤적 파스타에 넣을만한게 뭐가 이나 싶어 보니 냉동새우와 모짜렐라 치즈가 날 좀 꺼내달라고 외치고 있는게 아닌가...여기에 양송이 버섯까지 넣어야 겠다 싶어, 양송이 버섯 천원짜리 하나 사들고 와서 본격적으로 혼자만이 저녁식사를 준비한다.



이게 바로 이번에 2마트에서 구입한 디벨라(DIVELLA)소스들 ... 35% 세일해서 구입했다.
소스의 종류는 조금씩 다 다른것들이다.


오늘 사용한 소스는 토마토 앤 마늘소스 이다. 미니병으로 저거 한병이로 2인분 정도 할 수 있다.


푸질리 파스타 역시 디벨라 제품.

여기서 잠깐!!
우리가 즐겨 먹는 파스타 알아보기!!^^
파스타는 빠르고 쉽게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단백질, 비타민, 탄수화물, 미네랄을 모두 갖춘 건강식으로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음식이다.
파스타는 밀가루와 달걀만으로 반죽한 것으로 그 종류는 200여 가지나 된다고ㅗ 한다.
면의 크기에 따라 롱(long)파스타, 쇼트(short)파스타 로 나눌수 있다.
롱파스타는 스파게티, 링귀니, 페델리니, 카펠리니, 탈리아텔레, 라자냐등이 있고,
쇼트파스타에는 리가토니, 펜네, 로텔레, 푸질리, 마카로니, 파르팔레 등이 있다.

파스타는 밀가루 음식이라서 살찌는 음식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데, 이건 과자, 라면, 빵 같은 밀가루 음식들이 당지수가 높아 지방으로 흡수가 빨리 되고, 이런 음식에는 다른 설탕이나 기름같은 것들이 첨가되어 있기때문이다.
하지만 파스타는 고탄수화물 식품이기는 하지만, 소화가 천천히 분해되어 흡수된다.
즉 소화흡수가 천천히 되는 파스타는 칼로리가 완전 연소되기 쉽고 체내에 여분의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아준다.
그래서 파스타를 이탈리아에서는 '슬로우 푸드(slow food) 라고 부른다고 한다.


원래 혼자 먹는거라서 1인분만 해야하는데... 배도 워낙 고팠던 지라 2인분 양으로 만들었다.


먼저 새우를 준비한다.
새우는 단백질과 칼슘, 무기질, 비타민 이 풍부하여 남성의 양기를 북돋아주는 강장식품이라고 한다.


양송이버섯.
양송이 버섯은 항암효과와 혈압예방, 동맥경화 등에도 큰 효능이 있으며, 버섯 중에서는 콜레스테롤 제거 기능이 가장 높다고 한다.


우리집은 다진마늘을 미리 준비해두기 보다는 통마늘을 그때 그때 다져서 사용한다.
물론 다진마늘이 더 많이 편하긴 하지만, 우리부부는 마늘향을 좋아해서 신선한 통마늘을 그때 그때 다져 사용하고 있다. 


양송이 버섯, 새우, 양파 준비 완료!


파스타를 굵은 소금을 반 수저 정도 넣고 팔팔 끓인 물에 약 8분정도 익혀주면 됩니다.
파스타뿐만 아니라 라면을 끓일때도 타이머를 이용하는게 좋아요.
아시다시피 면 종류들은 찰나의 순간에도 맛이 달라지는거 같아요~^^

다 익은 푸질리는 체에 걸러낸 다음에 올리브오일을 살짝 뿌려주면 좋다.
참고로!! 절대 찬물에 헹구지 마세요~^^ 가끔 집에서 해먹던 비빔국수 같은거 생각나서 무의식적으로 찬물에 갖다대는 사람들 있으니.. 꼭 유념하세요!!^^


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을 뿌린 후 방금 다진 마늘을 넣고 마늘 향이 고소할 정도로 살짝 볶아준다.


사진에는 재료들이 모두 들어가 있지만...사진찍는사이에 재료들이 혹여나 탈까바 중간중간은 패스.

마늘 볶아주면서 양파도 넣고 양파가 살짝 익을때까지 좀 더 볶은 후에 버섯과 새우를 함께 투하 한 뒤, 새우가 살짝 익을때 까지 더 볶아 주었다.


그 다음 토마토 소스를 부을 준비.
혼자 먹는 식사이긴 하지만...재료들로 보아하니 2인분은 만들어 먹어야 하니... 미니병에 든 내용물을 전부 부어주었다. (절대 혼자서 2인분 먹는게... 누워서 떡 먹기 라서.. 아닙니다!!! @.@ )


토마토 소스를 부어주고 재료들에 소스가 잘 스며들게끔 잠시 한 2-30초 정도 저어준 후에...


올리브오일을 살짝 뿌려둔 푸질리 파스타를 넣고 소스가 잘 베이도록 잠시 저어준다.
개인적으로 파스타에 소스가 깊게 베이는걸 좋아하기 때문이고... 취향에 따라 소스를 붓고 바로 드시는 것도 좋아요.^^


그리고 렌지용 그릇에 담아낸다!!
보통 여기서 요리를 끝내지만... 모짜렐라 치즈를 좋아하는 나는 냉동실에 넣어둔 남은 모짜렐라 치즈를 꺼내들었다.


그리고는 바닥까지 탈탈 털어서 파스타 위에 잔뜩 뿌려주었다.
그리고 오븐으로 가져가 1분~1분 30초 가량 돌려주었다.


오븐안에서 치즈 녹는 소리때문에 그 잠깐의 1분도 기다리는게 어려울 지경이였다 ㅠ.ㅠ


치즈를 워낙 많이 뿌려서 파스타 깊은 곳까지 치즈가 쏙쏙 스며들고 있었다.



먹기 전에 남편에게 핸폰디카로 사진 찍어 보내 약 좀 올려주고 드디어 우아하게 저녁식사를 시작..^^


푸질리 파스타 옆에는 푸질리파스타 샐러드가 있는데... 요 샐러드의 자세한 내용은 따로 포스팅 할게요~^^

음...누가봐도 남편과 함께 먹는 양으로 보인다....음... 남기자니 음식 남기는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성격이고..
안 남기자니 2인분이라는 사실이 초큼 부끄럽지만...
나는 초큼 부끄러움을 택했다. ^_____^v

퇴근 후 저녁 하기 조금은 귀찮은 날... 버섯이고 새우고 양파고 다 필요없고 그냥 소스만 쓰윽~~부어서 먹어도 꽤 멋진 맛을 낼 수 있는 푸질리 파스타를 만들어 보아요~^^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민트맘 2011.11.18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 끈적한 치즈의 느낌!
    저도 치즈란 치즈는 다 좋아하는 느끼녀인데
    저걸 보니 오늘 점심메뉴는 이미 정해졌네요.
    친구와 카페서 먹을거니 2인분은 못먹겠지만 말입니다.ㅎㅎ

    • 호야맘 J.mom 2011.11.18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아..저도 치즈 진짜 좋아해요~~!ㅎ
      남편이 너무 많이 뿌리면 당황하던대...
      전 완전 좋아하거든요~ㅎㅎ
      역시 민트맘님도 느끼느끼~^^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by. 아내

  3. 귀여운걸 2011.11.18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파스타네요~~
    파스타 깊숙히 치즈가 쏙쏙~ 너무 맛있어보여요^^

  4. 네오나 2011.11.1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 뭐가 부끄러우세요?
    저정도면 딱 적당한 양이지 ㅋㅋㅋ
    전 먹다 남으면 걍 냉장고에 넣었다가 데워먹기도 해요.
    바로 해 먹는게 당근 맛나지만 귀찮을 때는 그게 얼마나 고마운데요 ㅎㅎㅎ

    그나저나 저 접시를 보니 아침에도 맥주 생각이 나는군요.
    맥주 못 마신지 어언 일주일...;;;;

  5. 오늘과다른내일 2011.11.18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 내셔도 되겠는데요....그림에서 음식냄새가 납니다^^

    • 호야맘 J.mom 2011.11.1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홍홍~~감사해요~~ㅎ
      갠적으로 맛은..제가 만들어서 좋긴했지만..
      사진이 잘 나온덕이죵!^^
      감사드려요~^^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by. 아내

  6. 임강 2011.11.18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맛있어보임~!! 두분 늙으면 음식점하나 고고싱 하셩~~ 난 단골손님 하게뜸!!

  7. PopperMin 2011.11.18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스타집 오픈 할때 연락주세요. ^^
    못하는게 없으시네요.. 운전에 요리에....음....
    몇일 정신없어서 인사 못 드렸네요.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ㅎㅎ

  8. 하늘엔별 2011.11.18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집에서 제대로 해드셨네요.
    파스타 먹으러 한 번 가야지요.
    소셜커머스로 하나 사놓은 게 있거든요. ^^

  9. 영심이 2011.11.18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
    왜 이래요.. 이거 누가봐도 1인분인데요... ㅎㅎㅎㅎ
    비록 혼자 드셨지만 그래도 꿀맛이었을 것 같은 ㅠㅠ
    그런데 보니까 울집에 재료가 다 있어요..오늘 한 접시 또 만들지도 몰라요 ..ㅡㅡ

  10. 담빛 2011.11.18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제 스탈입니다~~><
    그동안 크림스파게티를 보면서 얼마나 그리워했던 아인가...ㅜㅠ
    이렇게 보니.... 배고프구나...;;;

  11. 막돼먹은 뚱이씨 2011.11.18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 저게 무슨 2인분이예요~
    저 한텐 1인분..그리고..한접시 더 추가요~ ㅡ_ㅡ;;
    ㅎㅎㅎ 혼자서도 정말 맛있고 분위기 있게 드시네요~^^
    전.. 혼자있음 거의 폐인모드로 먹습니다 ㅠㅠ
    암튼..요고 참 맛있어 보여요~ ^ㅠ^

    • 호야맘 J.mom 2011.11.21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샐러드랑 같이 먹어서 2인분이예요~ㅎㅎ
      보기보다 꽤 배가 부르더라구요~!^^
      저도 혼자서는 엄청 폐인모드인대...
      그냥 분위기좀 내보려했는데 그래보이나용?^^
      행복한 하루 되세요~^^
      by. 아내

  12. 로사아빠 2011.11.18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모짤레라 치즈가 덮인 스파게티 아주 좋아하는데,,ㅎㅎ
    아~정말 배고파지네요.

  13. 행복한요리사 2011.11.18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는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14. 대한모 황효순 2011.11.18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냠냠 입안가득 군침 돌아요~ㅎㅎ
    너무 맛있겠다.
    한입만 주세용~^^

  15. 주리니 2011.11.18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이렇게 만나도 괜찮군요.
    너무 맛있어 보여요, 쭉쭉 늘어나는 치즈...
    먹고픈데요?

  16. 바닐라로맨스 2011.11.19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파스타에... 제가 좋아하는 치즈라..ㅜ_ㅜ
    먹고싶습니다!

  17. 학마 2011.11.19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쫀득쫀드한 치즈가 있는 파스타..

    아오~~

    배고파욧~!!

    ㅎㅎ

    잘보고간답니다.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18. 류시화 2011.11.21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샐러드에 앞선 요리였네요 ㅋㅋ. ^^:;

    치즈 저도 좋아하는데.. ~_

    막 땡기네요.. ㅎㅎ

    행복한 한주 되시길 바랄게요

  19. 류시화 2011.11.21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샐러드에 앞선 요리였네요 ㅋㅋ. ^^:;

    치즈 저도 좋아하는데.. ~_

    막 땡기네요.. ㅎㅎ

    행복한 한주 되시길 바랄게요

  20. Yitzhak 2011.11.22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꼬옥 해 묵으야지~.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이 벌써 보입니다.
    이것이 바로 정보죠. 블로그의 정보가치는 이래서 좋은 겁니다.
    맛있는 두분의 이야기 마음에 담고 갑니다. ^^

    • 호야맘 J.mom 2011.11.23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츠하크님 블로그만 하겠어요!!?? ㅎㅎ
      아이들을 위해 해주시겠다는 마음이 더더더 따듯하네요~^^ 행복한 식사하시길 바래요~^^
      by. 아내

  21. 옐로 2011.12.03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가 좋아하는 파스타가 있군요 ^^
    요리 잘하시네요~~~
    저도 치즈 팍팍이 아니라 펑펑 뿌려서 먹습니다 ㅋㅋ
    살쪄도 치즈는 최곱니다. ㅜㅜ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30
Today21
Total2,255,417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