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에겐 너무너무 착하고 따뜻한 사촌 형아가 있어요~



제이랑 헤어지고 몇 시간 후에 우리 제이가

너~~~무 보고싶다며 닭똥 같은 눈물을 혼자 흘리고 있었다고

할 정도로 우리 제이를 좋아해줘서

너무너무 고마운거 있죠~~~~~!!!

 

 

아침일찍 일어난 제이 목소리 듣고 혀니형아도 일찍 일어나

제이랑 눈빛 교환 중.....

 

 

 

 

 

 

도도한 제이는 눈빛만 발사해주고 혀니형아 곁을 떠나요..

 

 

 

 

 

빛의 속도로 또 집안 구석구석 참견하러 다니셔야해요.

 

 

 

 

 

하지만 얼마가지 않아 혀니형아가 제이보다 더 빠른 빛의 속도로

달려와요...

 

 

 

 

 

혀니형아는 제이 곁을 떠날 줄 몰라요.

 

 

 

 

 

 

 

힘도 장사인 혀니형아는 제이도 번쩍 번쩍 안아줘요.

엄마.아빠,얼집쌤 아니면 쉽게 안기는 제이가 아닌데...

유일하게 혀니형아가 안아주면 가만있더라구요.

 

 

 

 

 

 

 

 

 

엄마 아침부터 제이 생일상 차리느라 정신없는데

자꾸 엄마 찾아대서 급히 사과즙에 쌀뻥 하나 투입.

 

 

밥 먹기전에 먹는게 쌀뻥이라니...ㅠ.ㅠ

 

 

 

 

 

 

쌀뻥 하나도 가만히 앉아서 먹는다 싶었더니

또 할미침대를 등산하지요.

 

 

 

 

 

혀니 형아는 쌀뻥 먹는 제이 목 맥힐까봐 사과즙 들고 또 옆에서 대기중 

 

 

 

 

 

 

 

 

내 살아온 12개월 평생 이런 호사는 처음이야~~~~~~

쒼난당!!!!!!!!!!!!!!!

 

 

 

 

 

 

먹는것도 귀여워 내시끼~!!!!!

 

 

 

 

 

 

 

 

제이를 바라보는 혀니형아 눈에서는 하트가 아주 뿅뿅뿅!!!!

 

 

 

 

 

형아가 들고 있는 사과즙 한 번 마셔주시고....

 

 

 

 

 

또 집안 구석구석 참견하러 나오시나여 ㅋㅋㅋㅋㅋㅋㅋ

바쁘다 바빠

 

 

 

 

 

코감기 걸린 제이 콧물도 자상하게 닦아주기도 하고..

 

 

 

 

 

제이 앞에서 짝짝꿍 노래도 불러주고~~~

 

 

 

 

 

 

 

 

 

 

형아 어릴때 가지고 놀던 자동차 장난감 끌고 다니는데

혀니형아는 헹여나 제이 다칠까 뒤에서 졸졸졸~~~

 

 

 

 

 

 

제이는 형이 쫓아오거나 말거나

자동차를 툭툭 밀면서 또 온 집안을 기어다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는 이정도 높이 쯤은 우스운 제이

 

어찌나 빠르게 올라가고 조심스레 내려오는지....

 

 

벌처럼 올라가 나비처럼 내려온다져!!! ㅎㅎㅎ

 

 

 

 

 

엄마가 밥상 차린다고 제이 기저귀가 저리 빵빵해 질때까지 내비뒀구나...

 

암 쏘리~~~~~~~~~

 

 

 

 

 

아... 아침부터 너무 기운 뺐나..........

한참을 쇼파에서 멍~~~~하니 창밖을 바라봄 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머지 않아 또 혀니형아가 옆자리까지 달려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날 제이사진 보면 절반이상에 전부 혀니형아 모습이 함께 담긴 ㅋㅋㅋ

하지만 둘째 형아가 잠에서 깨어난 이후로는 

종~~~~~~~~~~일 엄마 껌딱지.

 

 

 

 

엄마가 돈 마니 벌어서 혀니형아 사와야 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56
Today34
Total2,216,569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