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여행 중 리솜스파캐슬(덕산스파캐슬)에서 진빠지게 놀구,
고픈 배를 이끌고 예산의 최고 맛집인 소복갈비 집으로 가다!



 



 

박정희 대통령이 총 맞던 날 들러서 유명해 졌다는 말이 있다.
소복갈비라는 상호보단 소복식당으로 예산에서 유명하다.
(처음에 소복식당을 찾아 갔기 때문에 소복갈비라는 간파에 적잖게 당황했다.)


 

사실 소복갈비집을 찾았을때....살짝 당황한 것은...웨딩홀 건물에 있었기 때문이다.
이곳 갈비탕이 맛있어서 웨딩홀까지 있다고 한다.


생갈비 1인분에 36,000원, 양념갈비 31,000원, 갈비탕 11,000원....비싸다..





장아찌

나박김치

어리굴젓

 

먼저 생갈비 2인분을 시켰다. 양은 역시 비싼 가격에 비해 적긴하다.
이곳은 갈비가 구워서 나온다. 직접 구을때보다는 옷에 냄새가 베지 않아서 좋다.
자..중요한 맛은....................
우리부부와 우리일행 모두 감탄!!!! 너무 맛있다!! ~@.@~
고기가 부드러워 질기지도 않았고, 육즙도 많이 빠지지 않아서 갈비맛에 우리 모두 흠뻑 빠졌다!

원래 우리 계획은 갈비2인분에 설렁탕4개---->>2개로 변경 (갈비탕이 이날은 아쉽게도 주문이 안되었다)
로 갈비맛만 보고 가자! 였다.

하지만 갈비맛을 본 우리들은 양념갈비 2인분 더시켜!!!!


짜잔!! 이것이 양념갈비 2인분! 양념이 베어서 그런지 생갈비보다 윤기가 좔좔 흘렀다.
양념맛이 강하지 않고 적당해서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다!
단점이라면 너무 많이먹어서 지갑이 텅텅~~@.@
함께 간 일행은 양념갈비 2인분을 망설임없이 포장해 갔을정도!!!!


 

갈비의 전체적인 맛의 평가는 생갈비는 꽤 훌룡한 수준이고,,
양념갈비는 개인적으로는 국내최고의 갈비가 아니였나...라는 우리부부와 일행의 생각이다!

설렁탕 (갈비탕이 없어서 대체로 시킨 설렁탕)



가격대비 (설렁탕 가격 5,000원) 아주 훌룡한 음식이였지만 갈비맛의 가려져 아쉬울 따름이다...
더 아쉬운건 갈비탕이 꽤 유명한대 못 먹었다는것이 한가지 더 아쉽다.

 
소복갈비 위치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210번지 (전화번호 : 041-335-2401)
예산읍내 중심가 골목 안 중앙극장 앞에 위치

그럼 재밌게 읽으셨다면 추천이나 구독 부탁드려요~^^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예산군 예산읍 | 소복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xtreme_4d 2011.04.29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맛나보입니다. 아침부터 무척 출출하게 만드는 포스팅이네요 ^^ 잘보고 갑니다.

    • 호야맘 J.mom 2011.04.2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 진짜 맛있습니다.
      서울에도 이가격에 이런집이 있으면 진짜 대박일텐데요.
      오늘 저녁은 갈비대신 오리고기를 먹으러가서 포스팅 할 생각입니다 ^^

  2. extreme_4d 2011.04.29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요즘 그래서 아주 바쁘시군요~ㅎ 트위터에 블로그 링크거실때도 주소만 걸지 마시고 제일 맛나보이는 사진 하나정도 같이 올리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ㅎ

  3. 오창석 2011.05.18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고향을 찾아 주셨군요.감사 드립니다.
    어렸을적(50여년전쯤) 소복옥의 옛주인 아줌니가 생각이 나는군요.참으로 인심이 좋으셨고,후덕하셨는데.....

    • 호야맘 J.mom 2011.05.19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반갑습니다.
      소복식당이 예전엔 "소복옥"이었나보네요.
      인심이 좋고 후덕하시니까 이렇게 잘 되시는게 아닐까요.
      물론 맛으로는 최고에요.
      가격도 맛에 비해서는 엄청 착한 편이구요.
      우리 부부에겐 좋은 기억으로 남아서 나중에 꼭 또 놀러가려구요.

  4. 천안사람 2011.08.17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소문듣고갔는데..헉 양이 너무적어요..갈비탕 11000원이라서 기대했더니..놋쇠국구릇에 주는데 일반 갈비탕의 반정도.. 글구 고기가 너무 없어요..뼈다귀만..ㅜㅜ
    ..신랑은 양 모잘라서 공기밥 4개먹었다는...
    소고기는 부들부들하고 정말 맛나긴 해요..근데...역시나 양이 적어요

    • 호야맘 J.mom 2011.08.17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요즘도 소복갈비가 자주 생각나서 힘들어요~^^;
      예산까지 어찌 가나 싶어서요~ㅎㅎ
      갈비탕은 아쉽게 못 먹어봤는데...
      음..양이 적군요~~~?
      그래도 가격대비는 괜찮은거 같아서 참 좋았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by 아내-

  5. 트레킹[trekking]男子 2011.08.26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박통이 서거하시던날 소복갈비를 드셨다는 말이지요?
    음. 시바스리갈 먹기전, 소복갈비인가요? ^^;

    • 호야맘 J.mom 2011.08.26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네 그날 드셨기때문에
      그걸로 더 유명한가보더라구요~!!
      대통령의 맛집~ 이래서 참 신기해 했지만!!
      저희부부는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곳이예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by 아내-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109
Today3
Total2,222,038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