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구월동맛집] 도톰한 회가 매력적인 흑산도횟집에 가다~!


인천여행 포스팅을 해외여행 포스팅처럼 길게 하게 되었다~
알차게 놀다 왔으니 당연한 건지도~~
이번 포스팅은 인천의 번화가~ 구월동의 흑산도횟집~
여기 역시 아는 동생의 추천으로 가게 된 집이다.

아내가 매우 좋아하는 회 한 젓가락 집어 들었다~
아내는 뭐든 고기음식은 다 좋아하지만
그 중에서도 회를 아주 좋아한다
나(남편)는 아주 좋아하는 편은 아니라서
가끔 생각날 때만 먹는다. (아니면...아내가 먹고 싶어할때)

나오는 것들은 뭐든 찍어버리는 우리 부부
회를 먹을때 나는 생강을 많이 먹게 된다.
아내는 락교(마늘같이 생긴거)를 좋아해서 우리부부는 이런거에서도
싸우지 않고 사이좋게 나눠 먹는다~ㅋ

고추...
아내는 고추를 맨날 꼬추라고 부른다.ㅋㅋ
나는 아내를 매우 즈질~이라고 놀려대지만 아내는 자꾸 "꼬추"라고 불러서 너무 웃긴다.
아내는 성격이 급하고 발음이 쎈 편이여서 이런단어에서는
나도 참 난감하다...ㅋㅋ
예를 들면 고추잡채 해먹자~! 를 꼬추잡채 해먹자~! 라고 해서
웃겨 죽겠다 ㅋ

와사비,쌈장,마늘 모두 신선하고 맛이 좋다~

쓰끼다시(쯔끼다시)가 매우 풍부해 보인다.
다른 건 몰라도 개불이랑 멍게 정말 맛있다.(다른것도 맛있다)
서울에서 나오는 쓰끼다시(멍게,개불)는 그렇게 신선하지 않았는데...
회는 역시 서울보다 인천인가보다.

나는 이런 쓰끼다시는 잘 안먹고,
아내도 잘 안먹어서 남겼다

오징어회 역시 회 종류는 전부 신선하고 맛있다~~

자세히 보면 오징어와 오이가 있는데,
우리부부는 얌체같이 오징어만 다 골라 먹었다 ㅋ

이 샐러드(?)는 맛이 괜찮아서 다 먹었당~~

오~~ 맛있어 보이지만 맛은 평범~

멍게는 아주 신선하고 좋았다.
역시 서울에서 먹는 회보다 훨씬 맛있었다.
거제도에 갔을때보다 맛있었다.
아내는 해산물 종류를 모두 좋아해서 여자들이 멍게에서
비린맛과 향이 난다고 잘 안 먹는데..
우리 아내는 뭐든 잘 먹는다!! 너무 잘 먹는다!! 진짜 너무 잘 먹는다!!

아~~근데 아내는 해산물을 다 좋아하는데..
딱 둘!! 이 개불과 아나고는 안 먹는다.
여튼 아내는 안먹지만 나는 맛있어서 다 먹어치웠다.

왜 이렇게 고소하고 맛있는걸 안먹을까?
개불이 신선하면 이렇게 맛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소라는 평범~
근데 크기는 무척 커서 좋았다.

회의 양이 적어보였지만, 결코 적지 않은 양
"어라 왜이렇게 적어?" 라고 생각했지만,,, 먹다보니 두껍게 썰어서 적어보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진짜 도톰하게 썰어서 씹는맛이 제대로 였다!!

회를 먹는데 이런 밑반찬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회"라는 강력한 상대를 만나서 이녀석은 끝까지 눈길한번 받지 못했다 ㅋ

이제 부터 회(우럭)에 대한 평가를 하겠다.
회는 아주 싱싱해서 좋았지만, 인천횟집은 어디나 맛이 좋다고 하니(토박이의 말)...
음... 뭐 나같은 서울촌놈에게는 아주 맛있었다.
아내도 소래포구에서 먹는거랑 맛이 비슷하다며 좋아했다.
아내는 어릴때부터 소래포구에 있는 횟집을 다녀서 소래포구에 있는 횟집이
제일 맛있는줄 안다. ㅋㅋ

나는 소주를 한병 하신 관계로 조개탕을 많이 먹었다.
조개탕의 시원한 국물은 소주안주로는 안성맞춤~

새우튀김은 맛은 무난했지만,
나와 아내가 좋아하는 것이므로 깔끔하게 다 먹어치웠다~

훈제오리(?)는 그냥 평범~

은행은 다른 쓰끼다시가 많아서 외면받았다.
아내는 은행, 콩 이런거 되~~~~~~~게 안 먹는다! ㅠ.ㅠ

장어는 맛이 그냥 그랬다.

내가 좋아하는 꽁치~
소주안주로 제격이다
그러므로 술을 거의 안마신 아내보다 내가 더 많이 먹었다.

콘치즈는 아내가 매우 좋아한다.
이 곳의 콘치즈는 그냥 그랬다.
아내가 잘 먹는걸 보니 집에서도 만들어 줘야겠다~^^
집에서 만들어 준다고 하니 아내가 그렇게 해맑게 웃을수가 없었다. ^______^

매운탕은 아내가 매우 좋아한다.
평소에도 가끔 매운탕이 먹고 싶다고 자주 말할 정도인대..
어디 매운탕 맛집 좀 누가 추천 좀 해주세요~~~^^

나도 소주를 한잔 걸쳤으므로 많이 먹었다~~
매운탕의 맛은 무난한 수준이었으나,
수제비 사리가 없었다는 것에서는 매우 실망
매운탕에 수제비 사리는 정말 최고의 궁합인데 ㅠㅠ
대신 라면사리를 넣어주셔서 그걸로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날치알밥을 주셨는데, 원래 나오는 쓰끼다시인지
우리만 특별히(?) 주신건지 모르겠다.
아내는 소래포구에서는 항상 마지막에 나왔다고 하긴 했다.

나와서 한컷으로 마무리!
대체적인 평가는 매우 훌륭한 횟집!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고 회의 맛도 풍부하고 쓰끼다시도 많았다.
하지만, 웹서핑을 한 결과
쓰끼다시가 많이 줄었다는 평가와
구월동의 횟집은 거의 훌륭하다는 글들이 많아서 감히 강력추천은 못하지만
이 곳에서 회를 먹는다고 후회는 하지 않을 집이라고 생각한다.

여기 횟집은 지인이 추천한 맛큼 맛있었고 훌륭했으나,
구월동의 다른 횟집을 가보지 못했으므로,
구월동의 유명한 횟집을 다시 다녀와서 정확한 평가를 해야할 것 같다.^^

회의 신선도, 쓰끼다시의 양과 맛 청결은 합격점~
아내도 서래포구의 횟집보다 낫다고 생각했다.

인천 흑산도회집
주소 : 인천 남동구 구월3동 1372-1
전화번호 : 032-432-9101


그럼 재밌게 읽으셨다면 추천이나 구독 부탁드려요~^^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세요~~^_^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표야 2011.09.02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회 좋아하는 원이와 남편이 집에 없어서,,,다행입니다,
    무척 잘 나오네요,,
    회도 두툼하다니,,,,정말,,최고 입니다,,,
    요즘은 맥주는 살짝 안 드시네요,,
    그냥 궁금해서요,^^
    휴가 다녀오시고,,,시간이 많이 안 나시지요,,,사는게 모이리 바쁜지,,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호야맘 J.mom 2011.09.02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맥주는 저녁에 제가 늦게 들어가고
      저녁약속이 많아서 못 마셔요.
      전날에 술마시면 하루쯤 쉬어줘야 하니까요 ㅎㅎ
      그러고보니 맥주 포스팅을 정말 오랫동안 안했네요.
      주말에 한잔 마시면서 해야겠어요!
      표야님도 주말 잘보내세요~
      -by 남편-

  3. 네오나 2011.09.02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도면 줄었더라도 무지 푸짐한 걸요.
    여름이라 아무래도 회를 잘 안 먹게 됐었는데
    이제 날잡아야지 했네요 ㅎㅎ
    구월동은 멀어서 동네어귀라도 알아봐야겠습니다 ㅎ

    • 호야맘 J.mom 2011.09.02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부부도 이정도면 스끼다시가 정말 잘나오는 건데
      이 정도도 줄은 정도면 예전에 얼마나 잘나온건지 상상이 안가네요 ㅎㅎ
      네오나님도 불타는 금요일 보내세요~~
      -by 남편-

  4. 하늘을달려라 2011.09.02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네요^^
    아침부터 회에 소주가 급 땡기는걸요~? ㅎㅎ
    저녁에 전어나 한사라 썰어먹으러 가야겠습니다요 ㅎㅎ

    • 호야맘 J.mom 2011.09.02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조금만 더 시원해 지면
      전어 매니아인 동생이 "형~ 전어 한마리 때려야죠"라고 전화가 올거에요.
      그때까진 전어는 아껴둬야돼요.
      예전에 일주일에 2~3일씩 전어먹자고 그래서요 ㅎㅎ
      제 주위에는 전어 좋아하는 사람들이 참 많네요.
      하달님도 좋은 금요일 보내세요~
      -by 남편-

  5. 에바흐 2011.09.02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이로운 생선음식들의 향연..ㅠㅠ

    • 호야맘 J.mom 2011.09.02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내가 회를 너무 좋아해서 전 밖에서 회 안먹으려구요
      아내가 먹고 싶을때 같이 먹으려고요
      즈라더님도 회 좋아하시나봐요 ㅎㅎ
      -by 남편-

  6. NNK 2011.09.02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나보여요~ ㅎㅎ
    제가 회를 워낙좋아하다보니
    군침이 생길정도로 먹고싶네요~ ^^

  7. 로사아빠 2011.09.02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충 여기 어딘지 감이 오는데,
    임산부가 있어서 회를 도통 먹을수가 없네요~
    아 회 먹고 싶어 요새 미치겠습니다^^

  8. 행복한요리사 2011.09.02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딸램도 회를 잘 못먹어서
    곁들이 음식 많이 주는곳을 찿는답니다.ㅎㅎ
    두분 정말 행복한부부 맞으세요~*^^*

    • 호야맘 J.mom 2011.09.05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회 매니아지만...
      스끼다시 조금 주는곳은...
      저도 잘 안가는 편이라서요~~
      회도 많이 먹고 스끼다시도 많이주는 곳이
      좋아요~^^
      -by 아내-

  9. 연리지 2011.09.02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역 시절에 회 참 많이도 먹었습니다.
    해상공사 전문이다보니 매일 먹엇는데 회는 질리지도 않았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서 쩝쩝 하다갑니다.
    즐거운 여행되세요~

  10. 신록둥이 2011.09.02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들이 깔끔하게 보입니다.
    어제도 한잔 퍼서 제정신을 못차렸었는데....저 회를 보니 또 일잔이 생각이 나네요....ㅋ
    조 우럭회는 저도 잘 먹습니다....^^*

  11. 뷰티장금이 2011.09.02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한 매운탕에 밥말아 먹는거 엄청 좋아하는뎅 ㅡㅡ;
    꼴각 꼴각~ 너무 군침도네요 ^,^
    행복한부부님은 두분이 함께라서 더욱 맛나게 드셨을꺼
    같아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ㅋㅋㅋ

    • 호야맘 J.mom 2011.09.05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저는 회 땡기는 날도 있지만,
      그냥 매운탕만 땡기는 날이 있어요!!
      매운탕 국물에 밥 말아 먹음
      정말 캬하~~ 저 또 군침도네요 ㅠㅠ
      -by 아내-

  12. 바닐라로맨스 2011.09.02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정말... 밤마다 고통입니다..ㅜ_ㅜ

  13. 코기맘 2011.09.02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여기 완전 너무너무끌리는데용..띠용~~~~~~~~
    전 개불도 잘먹는데 여기여기 찜!!~~~
    쓰끼다시 좋은데요.ㅋㅋㅋㅋ
    아..회가 너무 떙기는금욜밤입니다...ㅋㅋㅋㅋㅋ

    • 호야맘 J.mom 2011.09.05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찜!!! 하셨나요!!? ㅋ
      스끼다시 많이 주는 곳이 최고인거 같아요!
      물론 회도 싱싱한건 기본이지만요~^^
      개불 좋아하시는구나~~~
      전 이번에 첨 먹어봤어요~ㅎㅎ
      자주 먹어야겠어요!!^^
      -by 아내-

  14. 은이엽이아빠 2011.09.02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럭회는 양(다른 회에 비교해서)은 많지 않아도 맛은 아주 좋죠...
    개불은 뽀드득 씹히는 맛과 고소함이 일품인데.. 눈으로 보기에도 맛있게 보이는 먹거리들입니다..

  15. 트레킹[trekking]男子 2011.09.03 0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싱싱하게 보이고 맛나 보입니다.
    소래포구는 어디인가요?
    아 회먹은지도 꽤 된거같네요. 한번 먹으러 가야겠어요. ^^*

  16. 배봐 2011.09.03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멍게,게불,소라,맛끼, 없는 거 없이 다 있내요
    스끼다시 짱..
    인천쪽에도 맛있는 먹거리가 많내요~~
    우와 가을이 오면 회 많이 먹을 수 있겠죠..
    잘 보고 갑니다. 꿀꺽 꿀꺽..

  17. 성철 2012.05.08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어버이날이라 부모님과 누님모시고 다녀왔는데, 가격대비 넘 형편없음. 서빙직원이 추천하는 모듬회시켰는데 중이 십만원, 소가 팔만원. 츠키다시도 별다를 바없고..

  18. 성철 2012.05.08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가격이 비싸도 뭔가 있겠지 했는데 맛이 특별한것도 아니고.. 대체로 먹자골목 3대 대형횟집은 그러한듯..
    솔직히 님 포스트의 글도 보고.. 허벌난횟집 안가고 여기 흑산도 온건데 저는 크게 실망만 하고 갑니다..

  19. 성철 2012.05.08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가격이 비싸도 뭔가 있겠지 했는데 맛이 특별한것도 아니고.. 대체로 먹자골목 3대 대형횟집은 그러한듯..
    솔직히 님 포스트의 글도 보고.. 허벌난횟집 안가고 여기 흑산도 온건데 저는 크게 실망만 하고 갑니다..

  20. 성철 2012.05.08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빼고 18만원 계산했는데 차라리 드마리스같은 부페가는게 훨씬 나을듯.. 정말 돈아까웠음. 작년에 비해 가격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횟집 다녀볼만큼 다녀본 사람임.. 십만원 짜리 중자는 다른집 소자 수준이고, 아마 대부분 다른집 중자도 오만원 정도일거임..

  21. 성철 2012.05.08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세가 비싸서 그런가.. 아무튼 저는 정말 비추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101
Today13
Total2,221,584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