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드라이피니쉬와 아사히 맥주의 비교시음에 이어서...
OB에서 OB블루 이후 5년만에 신제품을 내놓은 기념으로 
OB골든라거와
맥스(MAX)_하이트맥주/의 비교시음을 하겠다.


아래는 제조사의 신제품 출시 소개글에 일부이다.
OB골든라거는 100% 독일 아로마호프와 황금비율로 배합해 깊이와 품격이 다른 풍부함을 자랑한다며,
독일 할레타우(Hallertau) 지방에서 나는 펄레(Perle) 호프가 100% 사용하였다.
"OB골든라거는 톡쏘는 맛이 경쾌한 카스와는 달리 진하고 깊은 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을 겨낭한 제품"
으로 맛의 퀄리티를 음미할 줄 아는 새로운 소비계층을 개척해 국산 맥주의 한 단계 업그레이드를 도모하겠다."

고 소개되었다. 무언가..대단함이 느껴진다. 소개글로만 봐서는 단박에 맥주점유율 1위를 노려볼만하다.

맥주의 독특한 향기와 쌉쌀한 맛이 나는 것은 호프(홉)라는 것을 사용하는데, 호프는 덩굴식물로 암꽃만 사용된다고 한다.  호프(홉)의 원산지는 독일, 체코 등이다.

자! 이제 비교시음 해보자!



먼저 MAX 는 OB골든라거가 출시되기 전까지는 국내 유일의 100% 보리 맥주였다.
MAX는 아로마호프보다 비싼 캐스캐이드 호프를 사용하여 풍부한 곡물향과 쌉쌀할 맛이 일품이다.
MAX는 우리가 이제까지 마시던 맥주보다 더 맥주다웠다.
쌉쌀한 보리맛이 처음엔 너무 쓰게 느껴졌지만, 특유의 쌉쌀한 보리맛덕분에 맥주맛이 오히려 더 좋았다.

OB골든라거에서 나는 은은한 보리향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처음 마셨을때는 사실 맥주의 청량감이 별로 없어서 맥주를 마셨을때의 그 "캬하~~~~" 한 기분을 느낄순 없었다.
그동안 우리가 마셔온 국산맥주와는 달리 약간 무언가 아쉬운 맥주맛이라고 할수 있었다.
위에 소개글로 보아 어떠한 차별성을 두고 싶었다면..OB골든라거는 그 차별성에서는 성공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특별히 그 맥주 맛있다! 라고 하기엔 부족함이 없지 않나 생각해 본다...
OB골든라거에 부드러운 맛이 나중에는 너무 심심하지 않았나도 생각이 들었다.

오늘은 OB골든라거와 MAX의 비교시음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OB골든라거보단 MAX 의 청량감이 더 좋았다. 고 정리하고 싶ㄷ.

맥주맛은 뭐니 뭐니 해도 그 "캬~하~~~~~" 한 맛이니까.... ^^
Posted by 호야맘 J.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강 2011.05.03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서울막걸리와 국순당 막걸리 비교해보고요ㅋㅋ

  2. 쪼이 2011.05.07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리맥주가 "캬~하~~~~" 라는 청량감이 드는게 더 어색하다고 생각이드네요. ^^

    물론 개인의 취향이 있겠지만,,

    100% 보리맥주라면 그 순수함이 있어야하지 않을까... 그런생각해봅니다.

    여튼 저 역시 맥주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이런글을 보면 반갑네요.

    -지나가던 1人.

    • 호야맘 J.mom 2011.05.07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저도 맥주 좋아하는 사람을 보면 반가워요.
      소주나 위스키처럼 부담스럽지 않고,와인보다 저렴한 맥주의 매력이 있다고 생각돼요.
      쪼이님도 맥주리뷰가 있는 블로그가 있다면 놀러가고 싶네요.
      보통 맥주의 최적온도라고 하는 온도 보다 전 좀 차가운 맥주가 개인적으로는 더 좋더라구요.

  3. 맥주좋네 2011.07.28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맥주회사들의 주입식 광고로 우리나라 사람들은 맥주가 '톡' 하고 '캬하~' 해야 된다고 많이 알고있지만
    '진짜' 맥주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탄산을 강제 주입하고 잔을 얼려 맥주를 차게 먹기를 권하는 우리나라 맥주회사의 '거짓 상술' 이 문제인것 같네요.

    • 호야맘 J.mom 2011.07.28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부부가 맥주맛을 잘 몰랐을때 포스팅 한 글이에요 ㅠㅠ
      "진짜"맥주는 그렇지 않다고 이젠 알고 있어요.
      정말 생각보다 온도를 높여서 먹어야 제 맛이 나더군요.
      하지만 제 생각엔 국산맥주는 차게 먹어야 맛난 것 같아요.
      어짜피 싱거운 맛인데 ㅠㅠ
      우리부부 이제는 밀맥주는 흑맥주나 기타등등의 술은 조금 차가운 것을 식혀서 먹고, 라거계열은 약간 시원하게 먹어요.
      "거짓 상술"에 속고 있던 우리부부 이제 맥주리뷰 하면서 새로운 세상을 만났습니다~~
      맥주좋네님 자주 놀러와 주세요~~
      -by 남편-

  4. 행인몽 2012.05.25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비 골든 라거만 마시다 맥스를 지금 마시고있는데 부드러운 오비가 제 취향이네요 ㅎ
    청량감이 강한 맥주를 안좋아하는 덕에 ㅎㅎ 개인적 취향인것 같네요.

  5. OB"골든라거"가!왕!이로세! 2013.03.30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하~~~~" 한 기분, "캬~하~~~~~" 한 맛, "캬~한 맛"은 순전히 "탄산+알콜 효과"때문이고,

    하이트맥주 맥스(MAX)는 마치 소금을 일부러 넣은 것처럼 왜 짠맛이 그리 많이 강하게 느껴질까요? 짭짤한 안주들 없이도, 그냥 맥주만 먹어도 많이 먹을 수 있게, 많이 사 쳐마시라고 이렇게 만들었을까요?


    평소에 온 집안식구들이 음식을 담백하게 먹는터라 "짠맛"은 귀신처럼 캐취해내는데 (못느낄레야 못느낄수가 없다고해야 하나)

    그 왜 담배안피는 사람들은 (흡연자들이 길가에서 옆으로 스쳐지나가면) 옷에서 풍기는 담배냄새를 귀신같이 느끼듯이, 하이트 맥주의 맥스(max)는 "짠맛"이 너무 강하게 느껴집니다.


    나는 오비의 OB 골든라거가 훨씬 좋습니다. 그다음이 오비 카스(CASS), 그다음이 오비 드라이피니시D(드라이피니쉬D), 그 다음이 심심팅팅한 싱거운 맛의 그냥 오리지널 암반수 어쩌구하는 하이트맥주.


    제일 맛있는 것은 역시 수입산들인 독일산 맥주 아니면 체코산 맥주. 아일랜드산인 기네스 맥주도 괜찮고.

  6. 맥주는역시뱃살찌는맛~! 2013.03.30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맥주들 모두다는 살찌는 맛입니다. 배떼기 살 부어오르는 맛. 배떼지 살 부어오르는 맛. 배때기 배때지 살 쳐 부어오르는 맛.

    뱃살 둥둥 부어오르는 맛. 역시 맥주는 뱃살 찌는 맛입니다.

  7. 주인 2013.10.30 0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비 골든가거가
    헤이네켄이랑 맛이 같아서
    진한 맛의 오비골든라거가 좋더라고요 가격도 저려하고
    진짜 오비골든라거만 사먹습니다. 갠차이지만 드라이피니쉬 상대적으러 진함이 덜해서 물맛 남요 ;;
    그 만큼 오비골든라거의 맛이 진하고 풍부하다는거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101
Today13
Total2,221,584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