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0 1 4 1 0 0 5

4 7 0 일

   

   

흙, 모래만지며 노는 자연적인 아이? ㅋㅋㅋㅋ

   

   

   

   

모래 잡고 만세하며 뿌려대는 통에

목뒤며,,, 머리며,,, 니트가디건 주머니 안이며,,,

모래투성이~~~

   

   

털어내느라 고생 좀 했다....

   

   

   

   

 

   

   

갑자기 뛰어가더니...

자기 자전거를 밀어댄다....

   

방향 잡아주느라 같이 잡고 도는데...

우리 운동장 두바퀴는 돈듯.....;;;;;;;

   

   

   

   

   

   

   

 

   

운동장 뒷 쪽 어두컴컴한 곳으로 왔는데...

바닥에 듬성듬성 지저분하게 올라온 잡초들 ㅋㅋㅋㅋ

오른쪽 사진에 미묘한 손가락질...

자세히 보면 듬성듬성 이끼스러운 잡초들이 올라와 있다는 ㅋㅋㅋㅋㅋ

   

   

그래서 .....

심기가 몹.시. 불편한 제이님 ㅋㅋㅋㅋㅋㅋㅋ

   

   

   

   

   

   

   

   

   

   

   

   

   

2 0 1 4 1 0 0 9

4 7 4 일

한글날 독감주사 맞으러 소아과 왔어요~!!

   

 

   

   

소아과 갔는데 어떤 큰 누나가 타고온 씽씽카(맞나?)를 보더니

슬며시 다가가 만지작 만지작 ㅋㅋㅋㅋㅋ

   

   

제이 타고싶어~? 근데 제이꺼 아닌뎅~~

누나껀대....누나가 주사 맞으러 가서 허락을 못 받았는데..?

   

   

말귀 다 알아듣는... (나 도치맘이지만 ㅋㅋㅋ 정말 말귀 잘 알아들음 ㅋㅋ) 우리 제이!

정말로 탐내지 않고 바로 돌아와 안겼다는 ㅋㅋㅋ

   

어린이집에서는 자기가 다 가지고 놀아도 되는걸 알기에 저리 참는경우는 별로 없는데...

기특한 내 강아지~~♡

   

   

   

  

   

공용으로 사용하는 말이나 열심히 타자!!! ㅋㅋㅋ

   

   

   

   

   

   

독감주사도 어찌나 씩씩하게 맞는지...

주사바늘 들어가는 순간 으앙~~하고 금새 뚝!!!!

체온재, 콧물빼, 귓속검사, 청진기....

어찌나 얌전하게 받는지..... 순하다고 소문났네 소문났어!!!!

   

   

   

우리동네 독감주사비용 2만 5천원.

   

공휴일이라 간호사없이 사모가 나와 보는데 나한테 첨에 3만원이라고 해서

나랑 제이 둘이 맞음 6만원.... 좀 후덜덜이라...

나는 다른데가서 맞을라고 패스했더니

맞고 나오니 25,000원이래..ㅋㅋㅋㅋㅋㅋ

   

뭐....어디 싼데를 찾아서 맞긴해야하는데...싼 곳 찾는것도 일이다 일!!!

보건소를 가야하남....

   

   

   

   

   

   

   

집에와서는 아빠 건강검진표 검사하기 ㅋㅋㅋㅋㅋ

   

   

   

   

 

   

신중하게 검진표를 검토하심 ㅋㅋㅋㅋ

   

   

   

   

   

   

   

   

2 0 1 4 1 0 1 2

4 7 7 일

   

가을남자

   

 

   

   

떨어진 은행잎을 주워 감상하시곤,,,,,

   

   

   

   

   

집에 가져가려고 자전거 바구니에 살짝 올려두심 ㅋㅋㅋㅋㅋㅋ

   

즐겨보는 그림책에 책갈피로 사용하시려고..???

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겨울에 미끄럼틀 타면 머리가 그렇게 되는구나 ㅋㅋㅋㅋ

정전기로 바짝바짝 서버린 머리카락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들이보면 짧은머리 티도 안난다하지만

엄마 눈엔 짧디 짧은 머리들이 바짝 서있는게 넘 귀엽다규!!! ㅋㅋㅋ

   

   

   

   

   

   

   

   

   

   

   

   

   

   

   

2 0 1 4 1 0 1 3

4 7 8 일

   

   

 

   

   

평일 아침.....

엄마 출근 준비하는동안 틀어주는 뽀로로...

   

주말에 너무 놀아그런가...

유독 월욜아침에 어린이집 가는걸 반기지 않더니...

   

결국엔 평소답지 않게 드러누워서 뒹굴 뒹굴~~~ㅋㅋㅋㅋㅋ

   

   

배는 긁적 긁적 거리면서 뽀로로 보는 네 모습 보니까...

엄마 출근하기 싫더라~~~~~~~~~~

   

   

우리 조만간 회사도 제끼고

어린이집도 제끼고

   

엄마랑 쒼나게 땡땡이 쳐볼텨!!?????????????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75
Today38
Total2,197,780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