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카레밥] 평범함 카레는 싫다! 카레가루로 만드는 해산물 커리밥/카레밥!!


오늘은 간만에 아주 특별하진 않지만,,,
특별해 보이는 볶음밥을 해봤어요. 

해산물 커리볶음밥을 만들어보았는데...
우리가 흔히 먹는 걸쭉한 카레가 아닌 카레분말가루를 볶음밥에 넣고 볶아주어
카레맛이 강하지 않게 만든 카레(커리)볶음밥이예요.

볶음밥이야 워낙 쉽게 만들수 있어서 평소에도 잘 해 먹는 요리 중 하나인데,
해산물과 갖은야채 그리고 카레가루 덕분에 무언가 이국적인 맛이 나서 인기 만점이였어요.^^


<<재료준비>> 

파프리카, 양파, 새우, 오징어 (야채와 해산물은 집에 있는 어떤 재료든 상관없어요~^^), 생바질 조금, 

굴소스 2T, 맛술 3-4T, 카레가루 2T, 다진마늘 1T, G소금.후추 조금



근처 마트에서 미니 파프리카 봉지를 세일하길래 구입해보았어요...

색도 여러가지라 볶음밥 하기에 왠지 딱 맞을거 같아서 구매했네요.

바질은 허브아일랜드에 가서 데려온 녀석이 싱싱하게 자라주어서 바질향을 가미하고 싶어서 넣어주었네요.

해산물은 집에 냉동식품으로 몇가지 있어서 그걸로 사용하였네요.



오일을 두른 후라이팬에 다진마늘을 미리 볶아주었어요. 

저는 요리할때 마늘볶는 향이 그렇게 좋더라구요~^^ 



미리 준비한 해산물을 맛술을 넣어 비린내를 날려주면서 빨리 볶아주었어요. 



해산물이 적당히 볶아지면 준비한 야채와 굴소스를 함께 넣고 조금 더 볶아주었어요. 



이제 적당량의 밥과 카레가루를 함께 넣고 볶아주면서 소금과 후추로 조금 부족한 간을 해주시면 됩니다. 



생바질은 제일 나중에 넣어주었어요.

바질향이 볶음밥에 가미해지니 기분이 상큼해지네요. 

바질을 대신해 다른 푸른 채소를 넣어주어도 좋을거 같네요~^^



윤기가 좔좔 흐르는 해산물 커리밥이 금방 완성되었어요.



해산물 커리밥을 그릇에 담아 생바질로 데코 좀 해보았어요... >.<




다양한 색의 파프리카와 바질덕분에 커리밥의 색감 또한 너무 이쁘게 만들어졌네요`^^





보기에는 그럴싸해보이긴 해도..

.사실 여느 볶음밥과 크게 다를게 없는데 말이죠...

미각 뿐만아니라 시각도 기분좋게 해주는 해산물 커리밥.

특별한날이 아니여도 왠지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거 같아서 

봄날씨 처럼 기분이 샤방샤방 해지네요~^^


나중에 축복이 태어나면 자주 해주고 싶은 볶음밥 중에 하나네요~~☆

 


 

<< Daum live  스토리 메인에 떴어요!! 감사합니당!! >> 

 

 

 

여러분들의 추천구독이 저희 부부에게는 큰 행복입니다~^^
아래 다음뷰 추천손가락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다들 한 번씩 꾸욱~~눌러주시면 오늘 하루 행운만땅☆ 이실거예요~^^

 

 



Posted by 호야맘 J.mom

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로 다시 이사 합니다. http://blog.naver.com/ygsister 36.5˚_우리집 육아온도 by 호야맘
J.mom
Yesterday90
Today36
Total2,192,409

My Link bloger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